기사 메일전송
한전, 여름 폭염 대비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제도 시행
  • 기사등록 2020-06-30 13:52:18
기사수정

한국전력이 2020년 여름 폭염에 대비해 에너지 취약계층과 국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여름철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제도를 소개하면서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 한전, 여름 폭염 대비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제도 시행


한전은 2019년 7월 여름철 이상기온 상시화와 냉방기기 사용 증가 등 변화한 환경을 반영하고 소비자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기 위해 여름철(7~8월) 사용분에 대해 누진 구간을 매년 상시적으로 완화하는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누진제 개편안에 따르면 매년 7~8월 누진 요금이 적용되는 구간이 완화되어 소비자들의 전기요금 부담이 감소한다.


1단계 요금(93.3원)은 원래 사용량 200kWh까지만 적용되나 누진제 개편으로 7~8월에는 300kWh까지 적용되며 2단계 요금(187.9원) 적용 구간은 당초(201~400kWh) 대비 50kWh 늘어난 301~450kWh까지 적용된다. 2019년에는 7~8월간 약 1472만 가구가 할인 혜택을 적용받았으며 총 2843억원의 할인 효과(가구당 월평균 9600원)가 발생했다.


여름철 주택용 누진제 완화는 자동으로 할인이 적용되므로 소비자가 별도의 신청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한전은 기초생활 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전기요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여름철에는 할인 한도를 확대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기초생활 수급자, 상이·독립 유공자 및 장애인에 대해서 매월 1만6000원의 복지할인을 적용 중이나 여름에는 할인 한도를 2만원까지 상향하여 적용하고 있다. 한편 차상위 계층은 매월 8000원의 할인이 적용되고 있으며 여름에는 할인 한도가 1만원으로 확대된다. 누진제 개편 효과와 함께 복지할인 한도 확대 효과를 적용하게 되면 기초수급자는 누진제 개편 이전에 비해 평균적으로 최대 78%까지 할인되는 효과가 나타나 평균 4800원의 전기요금을 부담하게 된다.


복지할인을 신청하여 적용받고 있는 가구는 별도의 신청이 없어도 여름철 할인 한도가 확대 적용된다. 복지할인을 신청하지 않은 가구는 한전 콜센터(123) 또는 한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 즉시 당월 전기요금부터 할인이 적용된다. 일정 요건을 갖춘 취약계층은 한전의 복지할인 제도에 더하여 정부에서 시행하는 에너지바우처도 지원받을 수 있다.



에너지바우처는 취약계층의 에너지비용을 지원하는 제도로서 2019년부터 여름철 냉방 바우처가 지급되기 시작했으며 2020년에는 냉방바우처 지급 금액이 5000원에서 7000원(1인 가구 기준)으로 상향되었다. 가구원 수에 따라 여름 바우처 금액이 상이하며 지급된 바우처는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여름 바우처 사용 후 잔액은 겨울 바우처로 사용할 수 있다.


에너지바우처 신청·접수는 5월 27일부터 시작하여 12월 31일까지 주민등록상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여 신청할 수 있으며 2019년에 지원을 받은 가구 중 주소·가구원 등 정보 변경이 없는 경우 자동으로 신청이 갱신된다.


한전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의 전기요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전기요금 납부 기한(4~6월분)을 연장해주는 긴급지원사업을 시행 중에 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6월 1일 기재부에서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따라 7~9월분까지의 전기요금 납부 기한을 3개월씩 추가로 연장하기로 했다.


전기요금 납부 기한 연장 대상은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독립·상이 유공자·장애인 가구 및 소상공인이며 납부 기한 연장을 신청하면 당월 전기요금을 내지 않더라도 연체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한전으로부터 요금청구서를 발급받는 가구는 한전 콜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전기요금이 관리비 고지서에 포함되어 청구되는 가구는 관리사무소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별도 서류를 구비하지 않더라도 납부 기한 연장 신청이 가능하다.


또 한전 홈페이지와 스마트 한전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개별 가구 계량기에 표시된 현재 수치를 입력하면 전력사용량과 월 예상 사용량, 전기요금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6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형중 기자 김형중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속보] 박원순 시장 설마 했는데 비극적 결말.... 숨진 채 발견
  •  기사 이미지 두 얼굴의 박원순 정작 비서실 ‘거리 두기’는 왜 지키지 못했나
  •  기사 이미지 뮤지컬 배우 강성욱, 피해자 여 종업원 ‘꽃뱀’ 이라더니 반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