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디알비동일, 직급 체계 단순화에 이어 작업복 벗는다
  • 기사등록 2020-07-02 13:58:19
기사수정

1945년에 창립한 전통 제조업 기반의 혁신기업 디알비동일이 7월 1일부터 복장 자율화를 전면 시행했다. 이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창의적이고 유연한 사고가 가능한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다.


▲ (사진) 디알비동일 복장 자율화 시행 첫날, 구성원들이 테라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디알비동일은 급변하는 미래 경영환경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부문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 5월 1일 직급 체계를 단순화(5단계 → 3단계)한데 이어 복장 자율화 시행 또한 일련의 조치라 할 수 있다.


사무직 출/퇴근 복장은 비즈니스 캐주얼로 청바지, 반바지, 라운드 티, 운동화 등이 가능하다. 상황과 장소에 따라 적합한 복장을 자유롭게 입을 수 있다는 의미다. 근무 복장이었던 작업복 상의도 벗고, 대신 사원증을 지급하며 착용은 자율에 맡긴다. 원할 경우 사원증에는 가족사진이나 자신이 좋아하는 문구 등을 넣을 수도 있다.


다만 현장직은 기존대로 작업환경에 따라 작업복, 보호복, 안전복 등을 착용한다. 이에 따라 현장직의 작업 편의성과 업무 만족도 향상을 위해 기능성은 물론 디자인을 대폭 개선한 새로운 작업복을 준비 중이다.


복장 자율화 시행 첫날, 디알비동일 구성원들은 “복장이 바뀌니 사무실 분위기가 한층 자유로워지는 것 같다”, “캐주얼한 옷을 입으니 활력이 생기는 것 같다”는 등 복장 자율화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디알비동일 기업문화팀 조현민 시니어 매니저는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을 통해 구성원들의 업무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경직된 문화를 탈피하고 창의적이고 유연한 사고가 가능한 근무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디알비동일은 전통 제조업 기반의 혁신기업이다. 1945년 창립 이래 시대가 요구하는 각종 고무부품, 산업용 고무제품 개발에 몰두해왔다. 그 결과 비히클실링, 토목건축자재, 면진제진시스템, 전동벨트, 컨베어벨트&시스템, 트랙시스템 등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했으며, ‘부품/제품’에서 ‘모듈/시스템/솔루션’으로 사업구조를 진화시키고 있다. 존디어, 캐터필러 등 세계적인 기업고객들에 제품과 엔지니어링서비스를 제공하며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6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재명 “불법 공매도 20년 징역형”...처벌 수위 높여야
  •  기사 이미지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구속 재심사에 기각... 법원 "이유없다"
  •  기사 이미지 롯데지주 세대 교체로 위기 극복.... 롯데지주 신임 대표 자리에 누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