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름알바, 봉사활동, 어학연수 사라졌다.... 대학생 ‘여름방학 계획’ 1위는
  • 기사등록 2020-07-02 20:56:40
기사수정

대학생들의 대표적인 여름방학 활동으로 아르바이트 또는 국내외 봉사 및 어학연수가 꼽혔다면 올 여름방학 풍경은 다를 것으로 예상된다.


▲ (자료제공=알바콜)

코로나 여파로 대학생 10명 중 9명이 여름방학 계획수립에 제약을 받는 것으로도 확인됐기 때문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대학생 749명을 대상으로 ‘2020 여름방학 계획’을 조사한 결과다.


먼저, ‘코로나 때문에 여름방학 계획 수립에 영향이 받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9.2%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온라인, 인터넷 강의 위주로 수강하게 됨(21.3%) ▲스터디 등 대면모임을 자제하게 됨(16.7%) ▲외부활동 자체가 어렵다(11.6%), 즉 응답자 절반 이상은 코로나로 인한 외부활동 제약을 꼽았다. 이어서 ▲여름 인턴, 아르바이트 등 채용하는 곳들이 줄어서 취업준비 활동 자체가 위축된다(23.9%) 및 ▲어학연수 등 해외일정 취소 및 연기(7.2%) 등의 이유들이 전해졌다.


이렇듯 외부접촉을 줄일 수 밖에 없어짐에 따라, 여름방학 계획은 자연스레 실내 활동 위주로 추려졌다. 이어서 올 여름방학 계획을 확인한 결과, 대학생이 꼽은 여름방학 계획 1위는 ▲자격증 취득(24.3%)으로 나타났다. 이어 ▲어학공부(14.6%) ▲인턴 지원 및 실습(13.4%) ▲공무원, 공기관 시험준비(8.0%)가 순서대로 꼽혔다.


아울러 대학생 3명 중 2명 이상은 여름방학에 취업준비를 하겠다고 밝힌 반면, ▲아르바이트를 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6.6%에 그쳤다. 그 이유로는 앞서 올 여름 아르바이트 채용 자체가 줄어든 점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끝으로 ▲여행(5.7%) ▲봉사활동(3.6%) ▲어학연수(0.6%) 등을 계획한 비율 역시 응답자 10명 가운데 1명 꼴에도 못 미쳐 코로나가 여름방학 풍경까지 바꿔 버렸음이 전해졌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6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직장인 5명 중 4명 ‘이것’ 하고 있었다니
  •  기사 이미지 구직자들 ‘언택트 면접 부담’ 느끼는 이유 2위 ‘관련 정보 부족’.... 1위는
  •  기사 이미지 구직난 속에서도 10명중 4명, 입사 포기했다....대체 ‘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