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스닥 시총 50대 기업 ‘평균연봉’ TOP10 - 3년 연속 평균 연봉 1위 코스닥 상장사에 ‘셀트리온헬스케어’
  • 기사등록 2020-07-08 15:08:08
기사수정

셀트리온헬스케어가 3년 연속으로 코스닥 상장사 1인당 평균 연봉 1위에 올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코스닥 시총 상위 50대기업의 사업보고서(2019년 결산 기준)를 분석한 결과, 1위를 차지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직원 1인당 평균 1억 4,800만원을 받았다. 다음으로 PI첨단소재(구 SKC코오롱PI, 1억 2,100만원), 스튜디오드래곤(9,202만원), 에스에프에이(8,769만원), SK머티리얼즈(8,400만원), NICE평가정보(7,700만원), 펄어비스(7,281만원), 제넥신(7,200만원), 고영(7,100만원), CJ ENM(6,800만원) 등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 (자료제공=사람인)


코스닥 시총 50대 기업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5,925만원이었으며, 1억 넘는 연봉을 지급하는 회사는 2개사였다.


성별 평균 연봉은 다소 차이가 있었다. 남녀별 합계 평균 연봉을 밝힌 기업(31개사)을 비교한 결과,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6,475만원으로, 여성(4,477만원)보다 1,998만원 더 많았다.
 
남성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PI첨단소재로, 지난해 1인당 평균 1억 2,500만원을 지급했다. 이어서 스튜디오드래곤(1억 1,389만원), NICE평가정보(9,000만원), 에스에프에이(8,979만원), SK머티리얼즈(8,800만원)이었다.
 
여성 평균 연봉 1위도 PI첨단소재(7,400만원)였다. 다음으로 스튜디오드래곤(7,341만원), 덕산네오룩스(5,879만원), SK머티리얼즈(5,600만원), 에이비엘바이오(5,500만원)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원들의 근속연수는 얼마나 될까.


먼저, 직원 평균 근속연수를 공개한 기업(48개사)의 평균 근속연수는 4.9년으로 집계됐다.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곳은 PI첨단소재(15.1년)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파라다이스(10.4년), 에스에프에이(9.5년), 이오테크닉스(8.1년), 동진쎄미켐(7.7년), 리노공업(7.7년), 케이엠더블유(7.0년), NICE평가정보(6.8년), RFHIC(6.7년), SK머티리얼즈(6.5년) 등이 있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7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직자 62%, 추석 연휴 계속 ‘구직활동’ 할 것
  •  기사 이미지 한국인공지능협회, 기업 20개사와 디지털 일자리 창출과 AI 산업 육성
  •  기사 이미지 ‘긱잡’ 뭐길래 2-30대 선호하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