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연봉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인사담당자들이 꼽은 거짓말 1위
  • 기사등록 2020-07-09 17:43:08
기사수정

솔직하게 임해야 하는 채용 전형이지만 다른 지원자들 보다 돋보이려 경험을 과장해서 말하거나 거짓말을 하는 지원자들이 많다. 하지만 기업들은 채용 과정에서 지원자의 거짓말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는 평가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 (자료제공=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92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중 지원자의 거짓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 83.8%가 지원자의 거짓말을 판단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구직자의 거짓말은 채용 시 평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지원자의 거짓말을 인지한 경우, 불이익을 준다는 기업이 97.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답변은 2.4%에 불과했다.


실제 이들 기업 중 73.6%은 지원자가 거짓말하는 것으로 판단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기업은 어떤 경우에 지원자의 ‘거짓말’을 의심할까?


지원자의 거짓말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전형으로는 ‘실무면접’(65.5%)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인성면접’(17.2%), ‘서류전형’(14.8%), ‘인적성 검사’(2.4%) 등의 순이었다.


면접 진행 중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판단하는 경우는 ‘답변의 근거가 불충분할 때’(46.3%)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답변에 일관성이 없을 때’(42.9%), ‘추가 질문에 당황할 때’(32%), ‘대답이 상투적이고 외운 것 같을 때’(29%), ‘목소리가 떨리고 말을 얼버무릴 때’(15.4%), ‘면접관과 눈을 못 마주치고 있을 때’(11.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때, 인사담당자들은 ‘보다 구체적으로 추가 질문’(78.6%)을 함으로써 거짓인지 확인하고 있었다. 또, ‘평판조회 등 추후에 확인한다’(18.5%), ‘압박질문으로 반응을 본다’(14.2%), ‘직접 거짓말이 아닌지 물어본다’(5.7%) 등의 방법으로 구직자 답변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있었다.


한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의 가장 못 믿을 면접 발언으로 연봉은 중요하지 않습니다(24.2%)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업무 관련 경험이 많습니다 (16.5%), 시키는 일은 무조건 다할 수 있습니다(14.7%), 처음이자 마지막 회사로 생각합니다(10.9%), 개인보다 회사가 중요합니다(7.9%), 이 회사가 아니면 안 됩니다(7.7%), 야근, 주말근무도 즐겁게 할 수 있습니다(7.4%), 다른 회사에 합격해도 가지 않을 겁니다(6.6%) 등을 꼽았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7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직장인 5명 중 4명 ‘이것’ 하고 있었다니
  •  기사 이미지 구직자들 ‘언택트 면접 부담’ 느끼는 이유 2위 ‘관련 정보 부족’.... 1위는
  •  기사 이미지 구직난 속에서도 10명중 4명, 입사 포기했다....대체 ‘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