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한양행-앱클론, 최종 항체신약 후보 도출 성공...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속도'
  • 기사등록 2020-07-27 13:44:13
기사수정

유한양행과 앱클론이 공동으로 개발 중에 있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유한양행은 27일 항체 기반 치료제 전문기업 앱클론과 함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지난 5월부터 개발 중에 있으며, 앱클론은 올해 2월부터 사람의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2’(ACE2) 단백질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간 결합을 완전히 차단해 감염을 막는 초기 항체 후보물질 20종을 발굴했고, 이후 최종 항체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 유한양행-앱클론, 최종 항체신약 후보 도출 성공...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속도`


유한양행에 따르면 "이 항체는 아시아 지역에서 유행한 S형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그리고 최근 국내에서도 유행하는 G형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효과를 나타냈다"면서"최종 중화항체 신약후보 물질은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도 무력화시키는 등 바이러스의 빠른 변이에도 적극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현재 경험이 풍부한 연구·개발자들로 이뤄진 테스크포스팀(TFT)을 가동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앱클론의 치료제 전임상 평가부터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신청, 국내외 임상 디자인 및 수행을 맡을 예정이다. 양사는 현재 실험용 세포주 개발과 전임상 및 임상 시료 생산 단계에 있다.


한편, 항체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에서 가장 강력한 바이러스 무력화 능력을 보이는 항체를 선별해 그 항체 유전자를 삽입한 세포를 배양해 항체를 대량생산한 것으로, 완치자의 혈액 수급과 무관하게 안정적으로 양질의 의약품을 대량 생산 및 공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반면 생산에 드는 비용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단점이 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동종업계간 기술 및 자원 공유 등 협력은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는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유한양행은 신속하고 차별화된 치료제 개발로 세계 위기 속에서 국민의 건강, 나아가 인류 보건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9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이수민 기자 이수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SK텔레콤, 16개 주요 대학과 손잡고 국내 AI 전문 인력 키운다
  •  기사 이미지 신일, 역대급 장마로 4억 2천 만원 매출 기록...‘완판 넘어 조기 매진’
  •  기사 이미지 현대차, “멈춰진 세상 아이오닉이 다시 움직이게 한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