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누군 하고 누군 안하고?”....만족도 높지만 위화감도 키웠다
  • 기사등록 2020-07-27 21:13:44
  • 수정 2020-07-27 21:15:53
기사수정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가 보편화됐지만 한편으로는 직장인 불평등을 초래했다고 여기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53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만족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다.


▲ (자료제공=인크루트)


먼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이 재택근무를 한 시기는 ‘코로나 이전’ 18.2%에 비해 ‘코로나 이후’가 81.8%로 압도적이었다. 코로나 이후 재택근무 비율이 4배 많았던 것으로, 이들 중 재택근무에 만족한다고 답한 비율 역시 77.0%로 높았다. 재택근무 만족 이유는 크게 4가지로 구분됐다.


단일응답비율로는 ‘출퇴근 시간 절감’(28.1%)이 가장 많았지만, ‘미팅 관련 이동시간 절감’(10.3%), ‘불필요한 회의 자체가 줄어듦’(15.2%), ‘비대면 근무방식이 내 업무효율에 잘 맞음’(15.9%) 등 ‘업무효율 증진’ 관련 응답비율이 도합 41.4%를 차지하는가 하면, 이 외 ‘감염우려 최소화’(17.4%) ‘업무뿐 아니라 가사, 육아 도모 가능’(12.5%) 등의 이유가 확인됐다.


이렇듯 재택근무 경험자들의 높은 만족도와는 비해, 이에 따른 위화감도 확인됐다. 첫 번째 불만은 실시여부에서 새어 나왔다. ‘본인 업무에 대해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63.5%였다.


하지만 이들 중 실제 재택근무 ‘경험자’는 64.7%, ‘미경험자’는 35.3%로 집계됐다. 즉, 재택근무가 가능하다고 판단했음에도 3명 중 1명은 실제 재택근무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는 점이다.


또한 기업형태별 재택근무 실시비율에서도 차이는 발견됐다. 코로나 이후 ‘대기업’ 재택비율은 70.0%로 활용 비율이 활발했지만 ‘중견기업’ 61.5% ,‘공공기관’ 58.2% ,‘중소기업’ 47.9% 순으로 격차가 커졌기 때문이다.


급기야 ‘재택근무가 직장인 불평등을 확대한다’는 의견에 81.2%가 ‘동의’했다. 실제 미국의 한 원격근무 보고서에 따르면, 원격 근무할 수 있는 업무 비중에 대해 직종별, 소득별 차이를 보인다고 밝혀 재택근무 확산이 자칫 노동자 간의 불평등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끝으로, 직장인 65.1%는 재택근무 실시여부가 입사 또는 이직 시 기업 선택에 영향을 끼친다고 답해 근무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시사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9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김지연 기자 김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알바콜, 데이터피플로 가장 '적합한' 사람 연결
  •  기사 이미지 직장인 ‘보어아웃’ 제일 많이 느끼는 직급은
  •  기사 이미지 “부자? 46억은 있어야”... 직장인이 꼽은 부자되는 방법 TOP7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