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앞으로 신한 그룹 경영진이 되기 위해서는 ‘이것’ 필요해
  • 기사등록 2020-07-30 23:38:56
기사수정

신한금융그룹이 앞으로 그룹사 대표(CEO)와 경영진 선임시 ‘디지털 리더십’을 평가 요소에 추가한다.


디지털 리더십이란 디지털 기술과 트렌드 흐름을 이해하고, 강력한 디지털 비전 수립을 통해 조직(직원) 참여를 유도해 성공적으로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리더를 말한다.


▲ 신한금융그룹이 앞으로 그룹사 대표(CEO)와 경영진 선임시 ‘디지털 리더십’을 평가 요소에 추가한다.


30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조용병 회장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 간 온라인·오프라인 혼합 운영 방식으로 진행된 ‘2020 하반기 신한경영포럼’에 참석해 향후 CEO·경영진 리더십 평가에 ‘디지털 리더십’을 추가할 것이라고 경영계획을 밝혔다.


신한 그룹의 경영진이 되기 위해서는 디지털 기술과 트렌드 흐름을 이해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 디지털 비전 수립하라는 주문으로 향후 마련될 ‘디지털 리더십’ 평가 항목에 디지털 이해도, 비전제시, 조직문화, 인재육성, 가치창출 등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은 이번 경영포럼에서 그룹사별로 추진 중인 디지털 사업 현황도 점검했다. 구체적으로 그룹사 CEO와 경영진의 개별 디지털 전환 과제를 직접 점검한 후 DT의 핵심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는지, 각자 맡은 분야에서 DT를 어떻게 추진하고 있는지 확인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신한금융의 디지털 채널 영업이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신한금융은 하반기부터 은행과 카드 등 핵심계열사를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 실적을 정량화해 평가하는 KPI를 시범 도입하고 내년에는 이를 전 계열사로 확산할 계획이다.


취임 후 지속적으로 디지털 사업 강화에 힘을 쏟아온 조 회장은 올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취임 첫해인 지난 2017년 9450억원을 기록한 그룹의 디지털 채널 영업이익이 올해 두 배 가까이 확대될 전망이다. 신한금융은 올해 상반기에만 디지털 채얼 영업이익 8306억원을 시현했다.


조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신한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신한의 창립정신과, 고객중심의 원칙, 강력한 회복탄력성을 흔들림 없이 지켜가는 동시에, 신한을 미래의 길로 나아가게 하는 디지털 전환을 강력하게 추진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디지털 리더십에 대해 “디지털 전환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길이며, 혼돈의 세상에서 리더만이 해결책을 아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구성원들과 함께 힘을 모아 답을 찾아가야 한다"며 “리더들이 앞장서 크고 대담한 DT 목표를 설정하고 과감하게 도전해 나서야 한다”고 독려했다.


한편, 조 회장은 이에 앞서 그룹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그룹 공동 디지털 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신한금융의 통합 R&D 센터인 ‘SDII’ 확대도 추진한 바 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9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제니퍼 최 기자 제니퍼 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SK텔레콤, 16개 주요 대학과 손잡고 국내 AI 전문 인력 키운다
  •  기사 이미지 신일, 역대급 장마로 4억 2천 만원 매출 기록...‘완판 넘어 조기 매진’
  •  기사 이미지 현대차, “멈춰진 세상 아이오닉이 다시 움직이게 한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