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순 성추행 수사팀 경찰 '당혹'....휴대폰 포렌식 절차 집행 정지
  • 기사등록 2020-07-31 00:25:36
기사수정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푸행 혐의를 풀 결정적인 단서인 휴대폰 포렌식 수사가 정지됐다. 이는 30일 법원이 포렌식 절차에 대한 집행정지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 박원순 성추행 수사팀 경찰 `당혹`....휴대폰 포렌식 절차 집행 정지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박 전 시장 유족 측이 신청한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 사건에 대한 본안 소송은 휴대폰 압수수색에 대한 준항고다. 준항고는 법관의 재판 또는 검사의 처분에 불복해 이의를 제기하는 절차로 박 전 시장 유족 측은 지난 24일 휴대폰 압수수색에 대한 준항고와 함께 포렌식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법원은 "본안에 해당하는 준항고 신청에 대한 결론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준 것"이라며 "다른 소송 예에 비춰봐도 이례적 결정이 아니다"고 했다.


포렌식 절차 중단은 사실상 '수사에서 손 떼라'는 의미로 수사기관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원순 사건' 수사 태스크포스(TF)를 꾸린 경찰은 박 전 시장 변사 사건-2차 가해(피해자 고소)-방조(제3자 고발) 등 총 세 갈래로 수사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사건이 발생한 핵심 증거 장소인 서울시청 6층 비서실은 물론 다른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도 연달아 법원에서 기각되는 등 수사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번 포렌식 수사 역시 박 전 시장의 '변사 사건' 부분으로 한정됐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의혹에 대해 직권조사를 벌이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 (c) KN NEWS,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nnws.com/news/view.php?idx=99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 최안나 기자 최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진실된 정보, 내일의 예측, 세상의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KN NEWS

    Knowledge-Network NEWS 를 의미하는 KN NEWS에는 특별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시중의 뉴스에서 다루지 않는 내용이나 언론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정치, 경제와 사회 그리고 '기업과 산업'을 심도깊게 취재하면서 특별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세상의 현재를 알려주고 내일을 예측할 수 있게 만드는 정보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들과 실시간으로 함께 하는 신문 KN NEWS가 있습니다.
    KN NEWS는 기사의 수준으로 신문사 소개를 대신하겠습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SK텔레콤, 16개 주요 대학과 손잡고 국내 AI 전문 인력 키운다
  •  기사 이미지 신일, 역대급 장마로 4억 2천 만원 매출 기록...‘완판 넘어 조기 매진’
  •  기사 이미지 현대차, “멈춰진 세상 아이오닉이 다시 움직이게 한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