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강면, ‘우문현답의 날’ 운영 - 주민갈등 위해 현장 방문
  • 기사등록 2016-05-30 11:10:07
  • 기사수정 2016-05-30 11:10:25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이 오랫동안 해결되지 않은 고질민원이나 주민 갈등이 있는 현장을 찾아가는 ‘우문현답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강면은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슬로건 아래 갈등이 있는 생활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대책을 마련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례로, 지난 20일, ‘등곡리에서 우물터 복원을 고민한다’는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나가 4 가구가 공동우물을 음용수로 사용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관련부서를 통해 수질검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등곡리의 한 주민은 “마시는 물에 대한 고민이 있었는데 빨리 해결될 것 같아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홍성운 면장은 “‘찾아가는 면장실’의 연장선상에서 ‘우문현답의 날’을 착안하게 되었다.”며 “민원을 신속히 해결함으로써 주민 서로가 화합하고 격려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5-30 11:10:0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