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기술개발 연구비…똑똑하고 투명하게 관리한다 - 시범 운영 거쳐 9월 총 2,000억원 규모 환경기술개발 전 사업 적용
  • 기사등록 2016-06-01 14:09:06
  • 기사수정 2016-06-01 14:20:10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기술 연구개발에 쓰이는 연구비를 투명하게 관리하기 위해 지능적인 감시 기능을 탑재한 '클리코 자금관리시스템(Cleco-CMS)'을 구축했다고 환경부가 밝혔다.

이번 자금관리시스템은 기존 관리시스템(Eco-CMS)에 ① 연구비 거래처(3자) 직접 이체, ② 전자세금계산서 국세청 연계, ③ 부실 연구기관 알림 서비스, ④ 허위 거래처 알림 서비스 등 4가지 신규기능이 추가되어, 연구비를 보다 투명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6월 1일부터 일부 과제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올해 9월부터 총 2,000억원 규모의 환경기술개발 사업에 전면 시행한다.

클리코 자금관리시스템(Cleco-CMS)은 국내 최초로 금융사 빅데이터(Big Data) 활용 알림서비스를 탑재한 연구비 종합관리시스템으로, 연구기관이 거래처에 비용을 지불하기 위해 연구비를 요청하면 연구기관 신용정보, 거래처 정보, 고액신청금액의 타당성 등의 이상 유무를 검토한 후 연구기관 계좌를 경유하여 거래처로 직접 이체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관리계좌에서 인출된 연구비가 연구기관 계좌에 입금됐다가 곧바로 거래처 계좌로 이체되기 때문에, 연구비 사용처까지 면밀하게 점검할 수 있다.

또한, 전자세금계산서 증빙모듈을 국세청과 시스템과 연계하여 증빙서류 위조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금융사가 보유하고 있는 정보(빅 데이터)를 활용하여 연구기관의 부도나 폐업 징후를 파악하고, 이로 인한 연구비 유실도 차단한다.

아울러, 특정 거래처를 집중적으로 사용하거나, 영세업체가 대규모 거래를 한 후 폐업하거나, 연구기관과 거래처간 동일기관으로 의심되는 등 연구기관과 거래처 간 거래유형을 실시간으로 점검하여, 잘못된 사용을 예방한다.

한편, 환경산업기술원은 기존에 연구비 사용계획을 사전에 등록하게 하고 건별로 연구비를 지급하던 방식을 영리기관에만 적용했지만, 오는 9월부터 대학교 등 비영리기관에도 전면 확대해 적용한다.

또한, 연구비를 정산한 이후 전자세금계산서를 수정하거나 취소하여 연구비를 횡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9월부터 계좌이체를 허용하던 기기 및 장비 구입비, 시작품 제작비, 시험·분석·검사료 등 항목에도 연구비 카드를 사용할 것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12년 환경기술 연구개발에 사용되는 연구비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신한금융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올해 환경기술개발 선정과 평가절차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클리코 자금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김용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클리코 자금관리시스템은 금융사와 빅데이터를 연계한 연구비 종합관리 시스템으로 투명한 연구비 관리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경분야 연구개발의 관리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국민 눈높이에 맞춰 꾸준히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6-01 14:09:0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