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마철 대비 비점오염원 신고사업장 지도·점검 -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비점오염저감시설 유지관리, 안전사고 예방 등 현장 기술자문 병행
  • 기사등록 2016-06-01 14:12:49
  • 기사수정 2016-06-01 14:30:10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장마철을 대비해 비점오염원 설치신고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오는 30일까지 유역(지방)환경청, 한국환경공단 등과 합동으로 실시한다고 환경부가 밝혔다.

점검대상은 비점오염원 신고사업장 중 장마철 비점오염원 관리가 취약한 대규모 도시개발 공사장, 상수원 상류지역에 위치한 폐수배출시설 공장 등 140여개 사업장이다.

환경부는 비가 많이 내릴 경우 지표면에 쌓인 비점오염물질이 유출돼 하천의 수질을 오염시키거나 녹조를 발생시킬 수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이번 지도·점검을 마련했다.

이번 지도·점검의 계획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환경부 비점홈페이지(http://nonpoint.me.go.kr)에 게재된다.

환경부는 비점오염원 신고사업장이 장마철 이전에 저류시설, 여과형 시설 등 비점오염저감시설에 대한 자율점검을 실시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합동 점검반을 통해 장마철 비점오염원 관리가 취약한 사업장을 위주로 사전 예방중심의 현장지도를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비점오염저감시설의 설치·운영여부, 비점오염저감계획서의 적정이행여부, 비점오염저감시설의 관리·운영기준 준수여부 등 시설 유지관리가 중심이다.

특히, 비점오염 관련 전문기관인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현장방문을 통해 비점오염저감시설 관리·운영, 안전사고 예방 등 기술자문도 병행할 예정이다.

강복규 환경부 수생태보전과장은 “이번 장마철 대비 특별 지도·점검을 계기로 설치신고 사업장이 적극적으로 비점오염원 관리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자율적 점검을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6-01 14:12:4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