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8년 개띠들의 삶을 그린 영화 ‘실버스타’ 크랭크인
  • 기사등록 2021-02-09 13:52:41
기사수정

 

 

 

(데일리뉴스) 1958년생은 우리나라에서 인구통계학적으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베이비붐 세대(1955~63년) 가운데서도 인구 증가를 본격적으로 알린 이들이며, 현재 대한민국을 명실상부 선진국으로 이끈 주역이기도 하다.

'액티브 시니어', '오팔 세대'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베이비붐 세대의 중심 '58년 개띠들'의 지난 삶 속 희로애락과 꿈을 그린 영화 '실버스타'가 지난 2월 5일 압구정동 한국시니어스타협회 연습실에서 첫 촬영에 들어갔다.

영화 실버스타는 한국시니어스타협회가 2018년 연극의 메카 대학로에서 첫 공연 뒤 매년 성황리에 이어져 온 화제의 연극 '오팔주점'을 모티브로 영화계 거장 김문옥 감독의 각색을 거쳐 시나리오화한 작품이다.

이날 촬영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하나로 촬영장 입구 발열 체크 및 출입자 명부 작성, 손 소독,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등을 철저히 하며 진행됐다.

이번 영화의 공동 제작을 맡은 한국시니어스타협회 김선 대표와 시네마테크 충무로 김문옥 감독은 '영화 실버스타는 7년 전 국내 영화계에서 흥행했던 국제 시장에 이어 당시 시대 배경의 다음 세대인 전후 오팔 세대들의 삶과 꿈을 그린 작품'이라며 '온 국민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영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화 실버스타는 올해 6월 제주도 촬영을 끝으로 9월 개봉 예정이다. 국내 인구 구성에서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오팔 세대의 관심에 비춰볼 때 흥행이 기대된다.

한편 실버스타에 앞서 지난해 촬영을 끝내고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성황리에 시사회까지 마친 영화 '시니어퀸(58년 개띠 여고동창생)'은 영상물등급위원회에서 등급 승인을 받고 가정의 달인 5월 전국 개봉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9 13:52: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