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의힘, `총리 인준 단독처리` 규탄…청와대 앞 긴급 의총 - 文·여당 김부겸 총리 인준 및 장관 임명…"국민 무시하는 오만" - 김기현 원내대표 긴급 의총서 `인준 강행` 항의 서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 전달
  • 기사등록 2021-05-14 16:29:51
기사수정

국민의힘이 김부겸 국무총리 및 임혜숙·노형욱 장관 임명에 항의하기 위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이하 의총)를 열었다.

 

14일 청와대 앞에서 김기현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 정부의 불통을 비판하고 있다.

앞서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직권으로 상정했고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의원들의 불참 속에 사실상 단독으로 의결한 것이다. 이에 따라 김부겸 총리의 임기는 오늘 0시부터 시작됐다.

 

또한, 여당이 부적격 논란을 빚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도 단독으로 채택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은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 협치 파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긴급 의총을 열고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통과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강행 처리에 대한 항의 서한을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전달했다.

 

김 원내대표가 총리 및 장관 후보 인준 강행 처리에 대한 항의 서한을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전달했다. 오른쪽부터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배재정 정무비서관.김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의 결격 문제에 대한 민심을 전달하기 위해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지만 아무런 대답 없이 두 명 모두 임명을 강행하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도 즉각 임명하는 그야말로 야당 무시의 태도를 공공연하게 대통령이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보태 전주혜 의원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고자 함이 절대 아니다. 60%의 국민들이 왜 이런 인사에 반대하는지, 국민들이 얼마나 고통에 빠져있는지를 가감 없이 전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총을 통해 문 정부는 민심을 계속 외면하고 있다며 남은 1년의 임기 동안은 야당과 소통하기를 바란다고 외쳤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 면담 요청에 청와대는 적극 수응할 것을 촉구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4 16:29:5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