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 팔지 못하도록 하겠다” - ‘기후에너지부’ 신설...`탄소세` 도입 계획도 밝혀
  • 기사등록 2021-08-26 17:51:52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그린강국 코리아, 기후위기를 신성장의 기회로` 제하의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그린강국 코리아, 기후위기를 신성장의 기회로` 제하의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을 통해 이 지사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차를 팔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하면서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앞당겨 수송부문 에너지 수입 제로를 지향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2030년까지 연평균 20기가와트의 재생에너지 생산시설을 확충, 재생에너지 비중을 대폭 늘리고 석탄발전소를 조기에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연간 수십조 원의 에너지 수입을 대체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국가 주도의 대대적 투자를 진행해 인공지능 기반의 능동형 송배전망인 `에너지 고속도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후에너지부를 신설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이를 통해 “내수경기를 활성화하고 100만개 이상의 `그린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탄소세` 도입 계획도 공식화했다. 세금을 걷어 탄소 발생을 억제하고, 세수의 일정 부분은 산업 전환 지원에 사용하겠다는 것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26 17:51: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