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승범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관리 강화 메시지 던져 - "우리 경제․금융시장의 가장 큰 잠재 리스크인 가계부채 강도 높게 대응"
  • 기사등록 2021-09-27 11:09:45
기사수정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7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에서 "우리 경제․금융시장의 가장 큰 잠재 리스크인 가계부채에 대해 강도높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사진=금융위)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7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경제·금융시장 전문가 간담회에서 "우리 경제․금융시장의 가장 큰 잠재 리스크인 가계부채에 대해 강도높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일관된 정책의지를 가지고 선제적으로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지금 자신의 상환능력을 초과하는 대출을 받아 변동성이 큰 자산에 무리하게 투자하는 것은 자칫 '밀물이 들어오는데 갯벌로 들어가는 상황'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고 빗대어 말했다.

그는 "대출 결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준은 앞으로 상황이 변하더라도 본인이 대출을 감당하고,안 정적으로 상환할 수 있느냐가 돼야 한다"면서, "10월 중 정부가 발표한 가계부채 대책의 핵심도 상환능력 평가의 실효성 제고에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외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가져올 경제 및 금융시장 영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대응하면서, 과도한 가계부채 및 부동산 등 자산시장 과열도 더 악화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제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27 11:09:4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