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리우올림픽 세계 10위권 목표 및 선수단복·장비 공개 - 리우올림픽 D-100일 미디어데이 성황리 개최
  • 기사등록 2016-04-28 08:07:48
  • 기사수정 2016-04-28 08:10:14
기사수정


(데일리뉴스,시사매거진CEO) 대한체육회는 리우하계올림픽 개막 D-100일을 맞아 지난 27일 태릉선수촌에서 개최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리우올림픽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선수단의 목표 성적과 선수단복 및 장비를 공개했다.

기자회견에서 김정행 대한체육회장은 “우리 대표선수들 상당수가 오랜기간 동안 뼈를 깎는 각오와 정신력으로 이번 리우올림픽을 준비해왔다.”며, “선수단이 안전한 가운데 최상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강영중 대한체육회장도 “우리 선수들이 그동안 흘린 땀과 노력이 소중한 결실로 돌아올 수 있도록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언론과 국민의 힘찬 응원을 부탁했다.

정몽규 리우하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은 금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올림픽에서는 금메달 10개 이상을 획득하여 하계올림픽 4개 대회 연속 세계 10위권을 유지하는 것이 목표”라며, 역대 올림픽 중 경기여건이 가장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카 바이러스, 수질 오염, 현지 치안 문제 등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하겠다며 선수단 안전을 위한 의지를 보였다.

또한 노스페이스(NORTHFACE,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조직위 및 대한체육회 공식파트너)와 빈폴(BEANPOLE)이 제작하는 대한민국 선수단복 및 장비 시연회에서는 김지연(펜싱), 이대훈(태권도), 김현우(레슬링), 김온아(핸드볼) 선수가 직접 단복을 착용하고 모델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 공개되는 의상은 패럴림픽 선수단도 착용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6-04-28 08:07: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